이쓰쿠시마 신사(嚴島神社)

회랑

회랑

미카사하마 해변(御笠浜)

석등롱과 오토리이(大鳥居)

석등롱과 오토리이(大鳥居)

이쓰쿠시마 신사(嚴島神社)

다노모상

다노모상

미센(弥山) 산정

세토 내해(瀬戸内海)의 다도미

세토 내해(瀬戸内海)의 다도미

시노미야 신사(四宮神社)

단풍계곡 공원

단풍계곡 공원

미센 원시림

로프웨이를 타고 산책

로프웨이를 타고 산책

다보탑

신록

신록
e-brochures 조수 간만표 사진과,동영상

전통 공예

미야지마의 솜씨

미야지마에서 태어나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장인의 솜씨. 장인의 정성과 수제의 따뜻한 촉감은 선물용으로 적격입니다.

미야지마 녹로 세공

미야지마 녹로 세공

미야지마 녹로 세공

미야지마에 녹로 세공이 전해진 것은 1848년~1853년이라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당시에는 손으로 돌리는 수녹료였습니다만 메이지(明治) 20년대에 발로 원반을 차서 회전시키는 족녹로가 개발된 이후 녹로 세공은 기술개량과 더불어 급속하게 발전해 왔습니다. 둥근 쟁반, 다식기, 향합 등 일상생활에서 사용되어지는 도구를 비롯하여 예술품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작품이 있습니다. 화려하게 칠하지도 않았고 여러 색상을 사용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깊은 풍취를 가진 녹로 세공은 자연에서 얻어진 나뭇결이 그 어떤 모양보다 풍취를 더해 줍니다.

미야지마 조각

미야지마 조각

미야지마 조각

 나무에 밑그림도 거의 없는 상태에서 단숨에 선을 긋습니다. 대담하게 파 들어가 어느새 아름다운 오토리이(大鳥居)가 나타납니다. 그렇게 대담하게 파들어가는 장인의 끌을 다루는 솜씨야말로 미야지마 조각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입체적으로 오토리이나 소나무를 조각해 놓은 ‘돌출 조각’, 면을 파서 조각한 ‘오목 조각’, 그리고 선만으로도 자유로이 모양을 내는 ‘오목 조각’. 이 모두 미야지마의 전통 기법입니다.

쟁반에 조각을 하였는데도 그 위에 찻잔을 얹었을 때 전혀 기우뚱거림이 없습니다. 이것은 미야지마 조각이 사람들의 생활에 바탕을 두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 칠을 거의 하지 않았어도 차를 흘렸을 때 얼룩이 잘 생기지 않게끔 미리 차로 훔쳐 놓는 지혜도 전승되고 있습니다. 마야지마의 목공 기술은 신사나 사찰을 짓기 위해 미야지마에 오게 된 궁(宮)을 짓는 전문 목수나 소목장이의 기술에서 나온 것으로 에도 시대(江戸時代) 말경부터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그러하기에 만드는 기법이나 사용법에 있어서 선인들의 지혜가 듬뿍 담겨져 있습니다.

미야지마 주걱

미야지마 주걱

미야지마 주걱

1789년~1800년, 도민들의 어려운 생활에 마음을 아파하던 승려 세이신(誓真)이 어느 날 밤 벤자이텐(弁財天)의 꿈을 꾸었는데 그 손에 들고 있었던 비파(琵琶) 모양의 주걱을 만들어 도민들에게도 가르쳐 준 것으로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당시에는 이쓰쿠시마 신사(嚴島神社)에 참배하는 사람들이 가지고 갈 특산물이 너무도 적었기 때문에 미야지마 특산물로서 인기를 얻어 전국에 널리 알려졌다고 합니다.

미야지마 대주걱

미야지마 대주걱

미야지마 대주걱

 미야지마 주걱이 태어난 지는 약 200년이 넘었습니다만 세상에 널리 알려지게 된 것은 청일전쟁 때부터였습니다. 또 ‘행복을 메시토루(‘불러들이다’의 뜻. ‘밥을 푸다’와 같은 음을 사용)’라 하여 행운을 가져다 주는 주걱으로 인기가 있습니다.

  아무리 큰 주걱이라 할지라도 만드는 방법은 마찬가지입니다. 커다란 손바닥 모양의 온정 있어 보이는 주걱에는 장인의 정성이 가득 담겨 있습니다.

 

미야지마 토령

미야지마 토령

미야지마 토령

예전에 아키노쿠니(安芸国/히로시마현 서부의 옛 행정구분)의 사람들은 여행의 안전을 기원하여 이쓰쿠시마 신사(嚴島神社) 본전 마루 밑의 모래를 부적으로 삼아 받아 갔습니다. 에도 시대(江戸時代) 후기에는 이 모래로 만든 도기가 만들어져 미야지마야키(도기)가 탄생하였다고 합니다. 그리고 제2차세계대전 이후에 관광객으로부터 호응을 얻게 되자 간편하게 특산품으로 가지고 갈 수 있는 미야지마 토령이 만들어지게 된 것입니다. 

미야지마 하리코 종이 세공

미야지마 하리코 종이 세공

미야지마 하리코 종이 세공

미야지마에서도 색감이 있는 특산물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고 하리코 종이 세공을 연구하고 있었던 미야지마 조각 공예사의 열의에 의해 1975년경에 미야지마 하리코 종이 세공이 만들어지게 되었습니다. 이 특산물도 역시 행운을 가져다 준다고 하여 인기를 모으고 있습니다.

 

사진 갤러리